소식
우분투 재단 소식을 알려 드립니다.
  •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1회 우분투상 시상식
  • Name : 관리자
  • Hits : 136
  • 작성일 : 2020-05-27








제1회 우분투상 시상식



초대 우분투상에 사단법인 김용균재단 수상



우분투 언론인상에는 경향신문 ‘매일 김용균이 있었다’팀과



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선정




 



□ 사단법인 김용균재단이 제1회 우분투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우분투상은 ‘일자리에서의 격차를 완화하고 위태롭고 불안한 노동현장을 개선하고자 노력한 단체 및 활동가를 발굴하여 이를 감사’하고자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이 제정하였고, 27일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4층에서 시상식을 개최하였다. 대상격인 우분투상 첫 수상은 비정규직 철폐, 위험 사업장 도급을 허용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반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21대 국회 우선 입법 촉구 등을 이어오고 있는 사단법인 김용균재단이 선정되었다.



 



□ 첫 우분투 언론인상에는 <경향신문 ‘매일 김용균이 있었다’ 기획팀>과 <한국일보 이상무 기자>가 선정되었다. 경향신문 “매일 김용균이 있었다” 기획팀은 지난해 11월21일~11월28일 총3회에 걸쳐 신문 1면을 사망 노동자들의 이름으로 빼곡이 채워 불안한 노동현장을 명시적으로 드러내며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금융감독원 비정규직 장애인 감원 사태 연속 보도한 한국일보 이상무 기자는 금융감독원 정규직 전환에 따라 15년 이상 근무해 온 장애인 비정규직 노동자 75%가 해고되는 아이러니한 실태를 집중 취재, 연속보도하여 사회적 이슈로 부각시켰다.



 



□ 그 밖에 사무금융노조 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비정규직 격차완화를 추진한 지부를 추천받아 시상하는 우분투 노동조합상에는 하나카드지부, 신한생명보험지부, KB손해보험지부, 한국예탁결제원지부가 선정되었다.



하나카드지부는 급여인상 소급분을 반납하고, 자기계발휴가를 중단 하는 등 정규직 조합원의 희생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이끌고 있으며, 신한생명보험지부는 무기계약직 노동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고, 단체협약에 신입직원 채용시 전원 정규직으로 채용토록 명문화하였다. KB손해배험지부는 비정규직의 노조가입 확대와 조직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정액제 임금인상을 통해 격차를 완화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지부는 임금인상분을 사회연대기금으로 조성하고 사측에도 제안하여 총 5억원의 사회연대기금을 출연하였으며,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수상자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접수한 응모신청서 중 정성평가와 정량평가를 거쳐 심사위원 합산 평균 최다득점자로 선정하였다. 한편, ‘우분투’란 ‘네가 있어 내가 있다’는 의미의 아프리카 코사족 언어로,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은 사무금융노사가 양극화와 불평등 해소를 위해 출연한 기금으로 2019년 설립되었다.